'미국운전'에 해당되는 글 2건




독일에 있었을때는 한국에 대해 거의 아는 사람들이 없어서 나 혼자 자칭 홍보대사가 되어 많이 알려주고 (독일 집안에 삼성 티비를 봤을때..삼성폰을 쓸때등 ) 그랬었는데 미국에서는 독일보단 한국에 대해 아는 사람들이 많은거 같다. 그 이유는 미국에 많은 한인들도 있고 그 덕분에 미국 사람들 사이에서 학교를 같이 다니는등의 한국 친구들도 많고 한국에 가본 친구들도 꾀 있다 (물론 아직도 북에서왔니 남에서 왔니 어디가 좋은나라니 묻는 사람도 많지만..)


한국에 대해 모르는 사람이 훨씬 더 많지만 그래도 한국에 대해 조금이라도 알고 특히나 여행으로 다녀왔던 미국 사람들과는 대화할꺼리도 훨씬 많고 내가 한국에서 왔다는 사실에 흥미를 갖아주는거 같다. 그중에서 꼭 빼놓지 않는 한국이야기가 있는데 한국음식과 24시간동안 잠들지 않는 서울 그리고 한국의 운전문화 이다 ㅎㅎㅎ 미국에 다양한 인종들이 살다보니 인종별로 이미지가 있는데 동양사람들이 똑똑하고 부지런하다 라는 좋은 이미지도 있지만 또 다른 동양사람의 이미지는 "운전못한다" 라는걸로 유명하다.. 심지어 미국카툰이나 티비쇼에서도 동양사람들 하면 맨날 운전못하는 걸로 표현이 된다 -_- (잘하는 사람도 많은데...) 

다시 본론으로 돌아와 오늘은 한국에 가봤던 미국사람들이 직접느낀 한국의 운전문화에 대한 의견을 듣다보니 흥미로운 점들이 있어 소개하고자 한다. 









반응 1. 부럽다 

부럽다? 처음에 그 반응을 듣고 "엥? 부럽다고 뭐가 부럽다는 거지?" 라는 표정을 짓고 다시 물어봤다. 그랬더니 그 친구가 하는말이 "한국에선 거의 자기 맘대로 할수 있으니까 부러워" 라고 하는것이였다 ....ㅜ.ㅜ 이걸듣고 웃어야 할지 울어야할지...미국에서는 많이 알려진 것처럼 운전매너가 좋은것으로 유명한데 사람들이 기본적으로 매너도 좋긴 하지만 교통법이 정말 정말 쎄다 그러다 보니 지켜야만 하는것도 있다. 전조등을 안켜도 앰블런스가 가는데 길을 양보안했어도 지나가고자 하는 사람에게 양보하지 않아도 스탑싸인에 서지 않아도 벌금이 정말 비싸다 게다가 미국경찰은 모두들 무서워 하는 대상이기때문에 다들 교통법규를 잘 지키는거 같다.











반응 2. 다시는 서울에서 운전하고 싶지 않아

아주 많은 반응으로서 서울에서 운전을 하면 정말 뒤에서 빵빵 옆에서 빵빵 사람들 차 의식안하고 지나다니고 아주 스트레스를 받는다고 한다 그리고 길이 작고 표지판이 제대로 길을 연결하지 않아서 어떻게 가야하는지 모르겠다는 경우도 많고 너무 많은 차와 너무 많은 사람들그리고 꽁무늬에 바짝 붙은 뒷차들 .. 그런걸 한번 경험하고는 서울에서 운전하고 싶지 않다는 사람들이 많다 












반응 3.   OH MY GOSH! OH MY GOSH! 

이반응은 서울이 아니였었고 대전이었다 친구랑 대전에 온천을 하러 갔었는데 미국친구가 운전을 했었다 운전경력이 아주아주 긴 친구였는데 여기저기서 끼어들고 길곳곳에 어떻게 가는지 표시가 제대로 되어있지 않고 사람들이 기다려주지 않고 먼저 가고 깜빡이 키면 재빨리 따라붙어 양보하지 않는 사람들을 보면서 내친구가 계속 연발했던 말이다 

" OH MY GOSH !!!!" 











반응 4. 서울에서 운전하는거 너무 재밌다 

이 친구는 정말 똑똑한 남자인데 서울을 정말 사랑하는 친구다. 서울에서 운전 괜찮았냐고 물어보니 자기는 너무 좋았단다 그래서 왜 좋았냐고 물었더니 "너무 스릴있고 비디오 게임하는거 같아!" -_- 라고 했다. 정말 또 그런 눈으로 보면 그럴수도 있을꺼 같다 



그래서 일까? 우리나라 차뒤에 흔하게 붙여있는 스티커가  "초보운전 " "아이가 타고있어요" 이런것들을 쉽게 볼수 있는데 미국에서는 "초보운전" 표시 그런걸 단 한번도 본적이 없다 자기가 좋아하는 스포츠 팀의 마크를 붙이거나 그런건 있지만 이상하게도 "초보운전" 표시는 없다.  그게 문화차이일까? 아니면 그런거 안붙여도 괜찮아서일까?  


아무래도 서울은 워낙 바쁘고 사람도 많고 길도 좁고 매일 막히다 보니 운전할때 아무래도 사람들의 신경이 날카로워 지는거 같다 또 나는 잘 지키려고 하는데 운전문화나 분위기가 그런게 아니면 또 그걸 따라야 할꺼 같고 그런게 아닐까?


외국에 나오면 한국이 더 잘 보인다던데 미국친구들의 반응을 들으면서 한국의 운전문화 그리고 한국에 대해 더 많이 알게되는거 같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Lady Expat : 어쩌다 영국 2016.03.11 09:51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전 반응 3번!!!

    저도 한국에서 그래도 한 10년 직장 다니면서 운전 했었는데 그 때와 많이 달라진건지, 아니면 제가 그 때 못 느꼈던건지… 이젠 한국에서는 차들이 너무 바짝바짝 붙으니까, 제 입이 바짝 바짝 마르는 느낌이 들더라구요… 그래서 한국갈 때마다 큰 차 타는 것이 훨씬 편하고 안전하게 느껴져요. 그것도 이왕이면 아주 많이 큰 차… 전철이나 기차! :)

    이곳 영국은 운전 배우는 사람들이 타는 차에는 L (learner Driver) 스티커 (교관이 반드시 옆에 타고 있음. 말 그대로 일반 도로에서 운전 배우는 사람이 탄 차량), 운전 면허 따면 임시 면허 받은 초보 운전자들은 P (Provisional Licence) 스티 붙어있어요. 물론 '아이가 타고 있어요', '공주님이 타고 있어요', '손자가 타고 있어요' 같은 스티커도 있고…ㅎㅎ

    • Sun S.U.N 2016.03.12 09:43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우와 영국은 정말 창의적이네요! ㅎㅎㅎ
      공주님이 타고있어요 손자가 타고있어요 ~너무 귀여운데요?
      미국은 그런건 없는데 자기학교스티커나 스포츠팀 로고 그리고 가끔 엉뚱한 문구 같은거는 있어요 ㅋㅋ 근데 우리나라나 영국처럼 운전을 배우고 있는중이라는 또는 초보라는 문구는 없는거 같아요 ㅎㅎ

      진짜 한국은 공간이 좁아서 그런지 아무래도 바짝붙게되죠~
      근데 미국도 큰도시가면 좀 더 그렇긴 하더라구요 ㅎㅎ

      근데 저는 영국에서 운전하려면 헛깔릴꺼같아요 왼쪽이라서 ;
      가끔 영화보면서 혼자 놀라곤해요 ㅋㅋㅋ


  2. 김치앤치즈 2016.03.13 03:17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저도 3번입니다.
    한국에서 여동생이 운전하는 차를 타고 있는데, 사정없이 끼어드는 차들을 보면서 정신이 없더군요.
    한국 방문시엔 그냥 택시나 공공교통 이용하는 게 차라리 맘 편하더군요.^^


서울에는 대중교통도 정말 잘 되어있고 주차시설도 부족해 거의 운전보단 대중교통을 많이 이용하죠. 저 또한 서울에서 운전할 생각도 안해봤고 친구들도 남자애들 몇명을 빼곤 차 있는 친구가 거의 없었어요. 장롱면허는 따서 장롱에 따악 넣어두었지만 운전에 관심도 할 생각도 없었어요 그런 제가 미국에 오니 정말 이 넓은 땅덩어리에서 뭐라고 하려면 운전은 꼭 할줄 알아야 되는거더군요. 미국에선 16살때부터 고등학교에서 운전학교를 3개월인가 다니고 그때부터 운전을 시작한다는데 저는 이렇게 큰 어른이 되어 운전을 못한다고 하는게 처음에 말하기도 좀 부끄러웠어요.  미국 고등학생이 저한테 평행주차 하는거 설명해주고... ㅜ,ㅜ

미국에서 운전을 못하면 정말 아무것도 못한다는말을 실감 또 실감했습니다. 한국에서 운전도 안해보고 낯선곳에서 운전을 하려니 더 쉽지 않았지만 그런 시간들이 지나고 이젠 운전을 하게 되었습니다. 제가 미국에와서 운전을 배우면서 알게됬던 팁, 그리고 미국사람들의 운전 문화에 대해서도 이야기 해보고자 합니다. 


* 주마다 운전법규가 다르므로 저의 글은 워싱턴주를 기준으로 말씀드립니다. 





1. 면허가 있으신분들은 꼭! 국제면허증으로 바꿔오세요

저도 장롱면허는 있었거든요 다들 미국가면 따로 면허를 시험봐야된다 어쩐다 라른 소리를했었는데, 일단은 국제면허증으로 바꾸었어요. 그게 1년동안 유효하고 그 이후는 미국자체내에서 시험을 봐야된다고 들었는데 워싱턴주는 국제면허증이 있으면 바로 워싱턴주 면허증으로 바꿀수 있어요. 제가 알기로는 켈리포니아는 따로 시험을 봐야되는걸로 알고 있어요 제가 켈리포니아에서 공부할때 한국에서 온 운전 많이 했던 학생들이 우루루 시험보러 갔다가 많이 떨어져서 투덜투덜 했던게 기억납니다. 다시 워싱턴주로 돌아와서 워싱턴주는 그냥 바꿔주니 걱정 안하셔도 되는데 가격은 꾀 비쌌던걸로 기억합니다. 100불 이내였어요 그리고 사진도 즉석에서 어찌나 재빨리 찍어주는지 정말.. 우리나라처럼 사진을 들고가는 시스템이 아니고 그 자리에서 아주 퀄리티 없는 스타일로 (지하철에 있는 즉석사진기 수준..) 찍어줘요.

면허증 바꾸러 가실때 이쁘게 하고 가셔요 







2. 워싱턴주에서 운전하기 좋은점?

제가 뉴욕에서 고속도로를 타보진 않았는데 뉴욕쪽은 고속도로 진입로가 매우 짧다고 들었거든요. 근데 워싱턴주는 진입로가 충분히 긴이에요. 고속도로에 진입하는건 다른 주들처럼 속도를 잘 내서 얼른 잘 진입해야 된다는 건 같지만 진입로는 충분한 편입니다. 그리고 다른주들에서 동전을 상비하며 돈을 내야되는경우도 있다고 들었는데 워싱턴주는 아직까진 동전을 준비해야 하는 경우는 보지 못했어요. 그렇다고 다 무료는 아닌데 어떤 구간은 돈을 내야하는 도로인데 그건 알아서 청구서가 오더라구요. 


3. 워싱턴주에서 운전하기 불편한점 

뭐니뭐니해도 날씨... 잘 알려진것처럼 이곳은 비가 참 자주오는 곳이에요. 그냥 보슬보슬 비는 괜찮은데 가끔은 엄청 쏘나기처럼 올때도 있고 많이 올떄도 있어요. 그리고 비보다 더 싫은게 안개에요. 처음에 여기왔을때 눈이 왔나 하고 밖을 밨는데 그게 안개였어요. 정말 시야가 아마득 합니다. 그래서 인지 워싱턴고속도로의 속도는 60이 제한속도에요. 켈리포니아는 70이라고 들었는데 그건 아마 날씨가 항상 좋아서가 아닐까 생각해봅니다. 켈리포니아에 10개월있는 동안 비가 딱 1번 왔었어요 근데 여긴 9월부터 시작해서 비가 거의 매일 온다고 보시면 되요 가끔 화창한 1주일도 있고 가끔 화창한1일도 있긴합니다. 그나마 낮에 비오고 안개끼는건 그나마 괜찮은데 밤에 그런경우 참 운전하기 불편해요. 특히 고속도로 대부분이 많이 어두운데 그런 날씨에 운전은 쉽지 않답니다. 근데 그건 날씨와 기후 때문이니 잘적응하는 수밖에 없는거 같아요. 여기서는 날씨가 조금만 흐려고 전조등을 켭니다. 다른 운전자들이 대부분 전조등을 켰다면 안전을 위해 전조등을 꼭 키세요



*매일같이 비가오는 워싱턴주의 가을과겨울 




4. 워싱턴주 사람들의 운전문화 

서울에서 빵빵 거리는 소리를 많이 들을수 있는데 서양에선 거의 듣기 힘들다고 들었거든요, 근데 글쎄요 저는 여기서 꾀 들었던거 같아요. 저한테만이 아니라 그냥 기본적으로  크랙션을 울리는 가장 흔한경우는 초록 신호가 들어왔는데 서있는경우 가끔 딴생각하다가 신호바뀐지 모를때 있잖아요 그럴때 어김없이 뒷차가 크랙션을 울립니다. 근데 막 빵빵 하는건 아니고 짧게 살짝 한번 딱 해요. 그리고 손도 잘 흔들어줘요. 고맙다고 손흔들어주고 먼저가라고 손흔들어주고  제가 느낌 워싱턴주 운전문화는 표현을 잘하는거 같은 느낌이에요. 좋으면 좋다고 빨리가라면 빨리가라고 싫으면 싫다고.  진짜 영화에서처럼 운전하다 가운데 손가락을 올리는경우도 있고 미국개들이 차를 타면 꼭 창밖으로 얼굴을 내미는데 그럴때 보고있다가 운전자가 저의 웃는 얼굴을 보면 같이 웃어주기도 합니다. 그리고 전에도 한번 말씀 드린적 있듯이 사람들 보면 먼저 지나가라고 잘 서주고 깜빡이를 켜면 뒷차가 속도를 낮추어줍니다.  




* 주인이 잠깐 나간사이 운전하고 싶어하는 개



5. 네비는 구글네비게이션 

네비는 미국사람들도 다 구글을 써요 차 내에 내장되어 있는 내비도 있는데 업데이트 해야되는 불편함이 있다보니 아무래도 그냥 편하게 구글 네비를 많이 쓰는거 같아요. 폰 홀더 사서 핸드폰만 끼우면 됩니다. 



6. 스탑사인은 진짜 스탑! 해야해요

저는 맨처음에 미국와서 주의사항으로 많이 들었던 내용인데, 스탑사인은 꼭 스탑해야된다는 거에요. 

꼭 3초를 세고 움직이세요 경찰이 어디선가 지켜보고 있다고 생각하고 꼭 스탑사인을 지키셔야 합니다. 



7. 전진주차를 해요 만약 후진주차를 하면,

이건 꼭 정해진건 아니지만 보통은 전진주차를 많이해요. 그냥 문화같은 걸까요? 전에 미국친구가 한국 주차장보고 한국은 후진주차가 법으로 정해져 있냐고 묻더라구요. 꼭 그런건 아니지만 선호하는게 다른거 같아요. 전진주차를 왜 주로 하는가 했는데 어떤 친구는 후진주차하면 차가 나가는줄 알고 주차자리를 채가서 그런가고 하더라구요. 정확한 이유는 모르지만 전진주차를 주로 하는 편입니다. 근데 전진주차는 확실히 차뺄때 약간 불편한점이 있긴 해요. 


8. 스쿨버스가 서면 절대로 앞질러 가면 안됩니다. 

전에 창문 밖을 바라보고 있는데 스쿨버스 뒤로 차들이 쭉 줄지어 있더라구요. 그래서 이게 뭔가 했는데 알고보니 스쿨버스가 서면 아이들이 내리는거라 뒷차모두 스쿨버스가 움직일때 까지 정차해있는게 법이더군요. 

스쿨버스가 정차하고 아이들이 내리때면 자동으로 스탑!표지판이 나와요. 스탑사인을 보면 꼭 스탑하는 습관을 들이시면 응용할수 있는 법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